케이비테크놀로지는 1.4분기 매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72% 가량 증가한 91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1.4분기 순이익은 16억5천만원을 기록했다"며 "전년 동기는 등록전이라 비교가 어렵지만 1.4분기 실적은 이제까지 최고치였던 작년 4.4분기 수준(순이익 11억4천만원)을 훌쩍 웃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1.4분기의 경우 전체매출 가운데 카드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58%로 가장 컸고 대중교통관리시스템(TIMS)을 포함한 단말기 25%,기타 부문 17% 순이었다"며 "교통카드 시스템 구축으로 카드 보급률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데다 서울 메트로카드 등 기존 사업 외에 신규사업 비중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성연 기자 amaz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