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평가는 30일 와이드텔레콤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BB-에서 B로 두단계 낮췄다.

세인전자의 회사채 등급도 BB-에서 B+로 한단계 내려갔다.

한기평은 "와이드텔레콤이 CDMA 단말기의 대규모 수주물량을 확보했지만 본격적인 양산이 지연돼 매출실적으로 연결되지 못하고 있다"며 "차입규모가 과중해 재무안정성이 낮아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세인전자의 경우 주력시장의 경기침체 및 시장 경쟁심화에 따른 실적저하로 수익성 및 영업현금흐름이 악화되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어 등급을 낮췄다고 한기평은 설명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