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매각을 위한 양해각서(MOU)의 이사회반대로 매각이 원점으로 돌아가게 되면서 은행권이 추진중인 외화차입에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재정경제부 고위관계자는 30일 "하이닉스 매각 불발로 하이닉스에 채권을 갖고있는 외환은행 등 주요 은행들의 향후 해외자금 조달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며 "당장 조흥은행이 다음달 예정으로 추진중인 해외 DR발행이 순조롭지만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재경부는 하이닉스 매각 불발이 해외시장에서의 한국 신인도를 떨어뜨리게 하는요인이 될 것이며 은행권의 자금조달이 이뤄진다고 해도 조달금리의 상승은 피할 수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 하이닉스 매각을 계기로 해외에서 자금을 조달해 공적자금을 조기 상환하려고 하는 은행권의 일정 역시 차질을 빚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Kyung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