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는 30일 주가안정을 위해 국민은행과 체결해 만기된 34억8백만원 규모의 자사주 신탁계약을 오는 7월31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