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이사회가 30일 매각 양해각서(MOU)를 부결시키자 투신권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전날 열린 채권단 찬반투표에서 반대를 제시했던 투신사 관계자는 "이사회의 용단을 환영한다"며 "독자생존을 위한 하이닉스의 지원에 적극적으로 동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하이닉스가 독자생존을 위해서 신규자금 지원은 필요없다고 했는데 은행권은 신경질적으로 반응하고 있다"며 "법정관리로 가더라도 마이크론에 매각하는 것보다는 부채회수율이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투신권은 또 전날 채권단 표결이 투명하게 처리되지 못했다고 지적하면서 하이닉스 이사회의 용단을 높이 평가했다.

한 투신사 관계자는 "전날 투명하지 못한 표결로 잡음이 많아 수익자의 손해를 설득하기 어려웠다"며 "법정관리에 들어가더라도 투명하게 처리됐기 때문에 수익자이익우선에 부합하지 않지만 조금이라도 떳떳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독자생존이 쉽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 많은 난관에 부닥칠 것"이라며"그러나 이번 매각조건은 거래상대방인 마이크론을 제외하고는 아무도 유리할 게 없는 조건이었다"고 밝혔다.

이밖에 하이닉스 부채를 미매각으로 안고 있던 증권사와 투신사를 계열사로 둔 증권사들도 MOU 부결을 반기고 있다.

투신사 계열 증권사 관계자는 "계열 운용사는 자본금이 적기 때문에 증권사에서 손실을 보전해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한 푼도 못받게 될 뻔한 최악의 상황에서 벗어나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준억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