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은 30일 하이닉스 이사회의 매각안 부결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앞으로 하이닉스는 시장원리에 따라 처리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향후 채권은행단 회의에서 처리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29일 오전 채권은행장 회의에서 하이닉스 이사회 부결시 시장원리에 따를 수밖에없지 않느냐는 입장을 정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채권은행들이 특단의 하이닉스 지원책을 강구하지 않을 경우 하이닉스는 시장원리에 따라 법정관리나 청산이 불가피해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기자 jo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