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S는 출자전환을 통한 계열사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계열사 카이젤(옛 우림전자)에 140억원을 추가 출자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GPS의 카이젤에 대한 총 출자액은 287억7천1백만원으로 늘었다.

회사는 출자금은 카이젤에 담보로 제공한 정기예금 140억원을 출자전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