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수 외환은행 부행장은 30일 "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의 협상은 결렬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하이닉스의 독자생존안을 검토한바는 있지만 신규지원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