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시장 지정업체인 퓨마정보기술은 이노세이(대표 이윤호) 지분 5천주를 1천7백만원에 처분했다고 30일 밝혔다.

회사는 적자 자회사 정리 차원에서 보유지분 100%를 모두 매각했다고 설명했다.이에따라 지점도 내달 1일 폐쇄된다.

데이콤 천리안 회원유치 영업을 주 사업으로 하는 이노세이의 자본금은 5천만원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