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정보는 30일 남광토건의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3-으로 신규 평가했다.

한신정은 최근 워크아웃을 졸업한 남광토건이 풍부한 공사 물량으로 단기적인 영업 안정성을 확보했다고 평가하고 이자비용 절감 및 선(先)투입 자금 회수에 따른 수익성과 자금 창출력 개선 능력등을 감안해 이같이 등급을 매겼다고 밝혔다.

윤성민 기자 smy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