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이 2대주주였던 베텔스만이 메릴린치에 매각하고 남은 잔여지분 3%, 40만주를 대표이사 이재웅, 이택경 CTO 등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매입했다고 30일 밝혔다.

다음측은 성장성을 가늠해 볼 때 주가의 상승여력이 높고 현 주가 활성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한정진기자 jj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