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경제연구소 강록희 애널리스트는 30일 케이비티에 대해 기업 실적과 무관한 과매도 상태를 보이고 있다며 적정주가 5만8천원에강력매수를 추천했다.

강 애널리스트는 "교통카드 시스템 시장점유율 1위 업체로 시장지배력이 확대될것"이라면서 "올해부터 급성장이 예상되는 스마트 카드부문 대표기업이라는 프리미엄과 기업실적과 무관한 과매도 상태, 실적호전 기대감 등을 고려할 때 주가 상승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비티는 1.4분기 매출액이 작년동기보다 72% 증가한 91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케이비티는 전체매출 가운데 카드사업 비중이 58%로 가장 컸고 대중교통관리시스템(TIMS)을 포함한 단말기 25%, 기타 부문 17% 순이었다며 순이익은 16억5천만원으로 작년 4.4분기 11억4천만원보다 늘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홍기자 jaeho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