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용 배터리 생산업체인 한국전지의 관계자는 30일 "1.4분기 매출액은 28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220억원보다 27% 늘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기순이익은 13억원 적자였으며 이는 공장신설 비용 등에 따른 것"이라면서 "매출호조세가 이런 추세대로 지속된다면 2.4분기에는 흑자로 돌아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keunyo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