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은 대우차의 숟가락 숫자도 알고 있다".

미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과 인연을 맺은 것은 1972년 신진자동차와 지분합작방식으로 GM코리아를 출범시켜 시보레 등 승용차와 트럭.버스 등을 생산하면서부터.

76년 신진의 경영난으로 산업은행이 지분을 인수했고 78년 대우그룹이 산업은행의 지분을 인수, 김우중씨가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했으며 83년 경영권을 넘겨받아회사명도 대우자동차로 바꿨다.

대우차는 GM 자회사 오펠의 로얄 시리즈를 들여와 80년대까지 맵시와 함께 주력차종으로 삼았고 86년 GM과 월드카 르망을 공동 개발하는 한편 GM 산하 폰티악 브랜드로 미국 수출에도 나섰다.

그러나 90년대 양측의 갈등이 표면화됐다.

GM은 대우차가 자동차 생산에 주력하지 않고 회사 확장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불평했고 티코를 개발하면서 일본 스즈키와 손잡은데도 불만을 드러냈다.

대우차도 GM측에 수출권을 넘겨달라고 요구했다 거절당했고 특히 김 회장의 `세계경영'에 따른 동구권 진출 추진과 GM의 반대도 갈등을 증폭시켰다.

양측은 91년 GM의 50% 지분을 전량 대우차로 넘기는데 합의, 92년 10월 공식 결별을 선언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당시 이를 `실패한 결혼'이라고 표현했다.

대우차와 GM이 다시 만나게 된 계기는 IMF(국제통화기금) 사태.

당시 김태구 대우 구조조정본부장과 앨런 페리튼 GM코리아 사장이 협상 창구가돼 98년 2월 전략적 제휴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진전되는 듯 했던 협상은 GM의 파업 돌입, 기아차 국제입찰, 삼성차 빅딜 등 국내.외 요인으로 중단됐고 GM을 통한 대규모 외자 유치로 그룹 구조조정을 단번에 해결하려던 대우의 계획은 난관에 봉착했다.

그럼에도 GM은 99년 8월 대우차가 워크아웃에 들어가자 발빠르게 일괄인수를 추진하기로 하고 정부와 채권단 등에 12월 공식 인수를 제안했다.

그러나 우리측은 GM 뿐 아니라 포드, 현대차 등도 대우차 인수에 관심을 보이자2000년 2월 입찰제안서를 접수했고 6월 가장 많은 금액을 써낸 포드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GM은 `대우차 인수'의 문턱에서 또한번 고배를 마셨다.

GM은 포드가 9월 중순 인수 포기를 선언한 뒤 곧바로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하고는 차일피일하다 6월초 인수제안서를 제출, 9월 중순 MOU를 체결하고 이번 대우차를 완전히 손에 넣게 됐다.

한편 GM은 지난 1908년 설립돼 포드로부터 1931년 업계 정상을 빼앗은 이래 지난해까지 70년간 줄곧 1위를 지켜온 세계 최대 자동차 메이커.

세계 50여개국에 생산.디자인.조립라인을 갖추고 190여개국의 시장에 진출해 있으며 뷰익, 캐딜락, 시보레, 올즈모빌, 폰티악, 새턴, GMC, 허머, 오펠, 복스홀, 사브, 홀덴, 피아트, 이스즈, 스즈키 등 수많은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850만대를 팔아 1천773억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