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벤처기업들이 손잡고 이스라엘에 무선인터넷 기술과 제품을 수출한다.

SK텔레콤(대표 표문수 www.sktelecom.com)은 자사의 무선인터넷 플랫폼인 `네이트'를 이스라엘 이동통신사업자인 펠레폰사에 1천만달러 규모로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계약에 따라 네이트 서비스 운영시스템인 포털 플랫폼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뿐만아니라 국내 벤처기업들의 관련 솔루션을 패키지로 묶어 턴키방식으로 공급한다.

함께 공급되는 국내 벤처기업들의 솔루션은 로커스의 게이트웨이 및 멀티미디어 메시징 솔루션, 유엔젤의 콘텐츠 다운로드 서버 솔루션, XCE의 터미널 플랫폼인 `SK-VM', 네오엠텔의 이미지압축 솔루션 등이다.

이와 함께 HP의 서버 및 현지 유비보수 서비스도 제공된다.

펠레폰사는 SK텔레콤으로부터 플랫폼의 설계, 설치, 시스템통합, 점검 등의 노하우를 전수받아 오는 10월부터 멜로디, 그림친구, 멀티미디어 게임, 멀티미디어 메시징 서비스 등 첨단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시작한다.

SK텔레콤 정만원 상무는 "이번 계약은 NTT 도코모의 I-모드, 퀄컴의 브루, 선마이크로시스템의 자바 등 세계적인 무선인터넷 단말표준을 보유한 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을 이기고 체결하게 됐다"며 "이는 SK텔레콤의 무선인터넷 기술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정 상무는 "특히 이번 계약은 대기업과 벤처업체간의 해외진출협력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기자 pc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