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관투자가는 물론 개인 투자자도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이용해 30일부터 미국 주식을 실시간으로 거래할수 있게 됐다.

증권예탁원은 이날 오후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리딩투자증권과 뱅크오브뉴욕(BON), 미국 마이다스트레이드증권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미국증권 HTS 개통식을열고 업무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투자자들은 이날 오후 10시 30분 뉴욕증권거래소(NYSE) 및 나스닥시장의 개장과동시에 주식을 거래할 수 있다.

NYSE와 나스닥, 아메리칸증권거래소(AMEX) 및 미국 시간외거래시장(ECN)에 상장.등록된 주식 뿐 아니라 한국 기업이 미국에서 발행한 주식예탁증서(DR)도 매매가 가능하다. 또 미국내 뮤추얼펀드를 매입해 간접투자도 할 수 있다.

투자자는 리딩투자증권에 계좌를 개설한 후 인터넷에서 전용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거래 수수료는 건당 20달러로 일괄 적용된다.

예탁원측은 미국 증권사에 직접 계좌를 개설함으로써 외환 관리법을 준수해 외화증권 투자자금을 양성화하고 결제 안정성을 확보하며 수수료도 줄이는 효과를 얻을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