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반도체는 지난 1.4분기 연결기준으로 8천690억원(본사기준 8천230억원)의 매출에 1천450억원( " 1천9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하이닉스는 분기별 실적으로 작년 1.4분기(690억원) 이후 첫 영업이익을 올려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하이닉스는 또 360억원( " 30억원)의 경상이익을 거둬 경상수지 면에서도 흑자로 반전하는데 성공했다. 하이닉스의 1.4분기 매출실적(8천690억원)은 D램 경기호조에 힘입어 전분기인 작년 4.4분기보다 34% 증가한 것이다. 하이닉스는 올 2.4분기 반도체 경기의 단기적인 조정과정이 예상되지만 전반적으로 시장회복세가 견조하게 유지될 것으로 전망하고 하반기부터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하이닉스는 기업회계 건전성 확보차원에서 연구개발비의 경우 발생 즉시 비용으로 처리하는 미국회계기준(U.S.GAAP)을 엄격히 적용했다고 밝혔다. 한편 하이닉스는 자체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기존 대비 3분의 1 수준의 설비투자로 초미세선폭의 공정기술 적용이 가능한 `블루칩' 프로젝트와 함께 `프라임칩(0.13미크론)', `골든칩(0.11미크론)'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 생산효율성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