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투증권의 실권주 공모규모는 소액주주 2만3천2백5명에 투자금액이 2천6백82억원에 달한다.

현투증권의 현재 주식가치는 사실상 '0'이므로 소액주주들은 투자금액 전액을 날리게 되는 셈이다.

특히 피해자 대부분은 현대투신 거래고객이다.

공모 당시 현투증권은 코스닥 붐에 편승,'2001년중 코스닥에 등록한다' '유상증자와 외자유치를 통해 2001년 3월말까지 자기자본을 7천62억원으로 늘린다'는 광고를 앞세우며 유상증자에 나섰었다.

한누리 법무법인을 대리인으로 내세운 현투공모사기피해자대책위는 부실금융사 회생이라는 '대의' 아래 현투증권이 소액주주들에게 '사기'공모를 실시했고 회계법인과 감독당국도 이를 사실상 묵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건개요=지난 99년 11월 정부는 대우채권 처리와 관련,현투증권에 대해 대주주 증자를 통해 대우채 손실을 메우도록 했다.

현투증권은 5천2백50억원의 증자를 결의했고 2000년 1월 실권주 공모를 실시,2천6백82억원을 모았다.

당시 주식가치를 평가했던 삼일회계법인은 현투증권이 99년,2000회계연도에 각각 8천3백20억원과 9천6백25억원의 경상이익을 낼 것으로 추정했고 이를 근거로 주당 3천9백37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제기된 의혹=현투증권은 그러나 99,2000회계연도에 6천86억원과 7백82억원의 경상손실을 냈다.

삼일회계법인의 추정이 틀린 것이다.

제대로 된 추정이었다면 공모 당시 현투증권의 주당 본질가치는 마이너스 4만9천8백96원이었다는 게 현투공피대위 주장이다.

이같은 잘못된 추정은 △대우채 손실부담이 미정인 상황에서 삼일회계법인이 이를 수익가치 산정에 반영하지 않았고 △삼일이 현투증권의 수익증권 판매고가 6개월 후 약 1백%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과대추정했으며 △한남투신 인수 당시 한국증권금융으로 받은 2조원으로 운용했던 릴리프펀드의 수익률에 의혹이 있기 때문이라는 게 현투공피대위측 지적이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