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등 6개 상장사가 감사의견 거절이나 부적정 의견으로 상장폐지절차에 들어갔다.

이들 기업은 이달중 매매거래정지와 정리매매 등을 거쳐 다음달 모두 상장폐지된다.

증권거래소는 16일 대우전자가 이날 외부감사인의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절차에 들어감으로써 상장폐지절차를 밟고 있는 기업이 6개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대우전자 외에 고합과 오리온전기, 맥슨텔레콤, 이지닷컴, 삼익건설도 감사의견거절 또는 부적정 판정으로 상장폐지절차를 밟고 있다.

증권거래소는 감사의견거절이나 부적정의 경우 바로 상장폐지 절차에 들어가며자본잠식의 경우는 사업보고서 마감일인 이달말까지 기회를 준뒤 자본잠식을 해소하지 못하면 다음달 역시 상장폐지 절차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현기자 kim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