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대출자금 중 주식시장으로 들어온 부분은많지 않기 때문에 증시는 인플레 논의에서 제외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하나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올들어 신규가계 대출액이 작년 동기에 비해 7.3배나 폭증하자 자산 인플레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주식시장도 주가조정을 통해 거품을 제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구소는 그러나 지난 3개월간 증시로 유입된 자금은 개인소득 증가분이나 다른 금융자산에 있던 것으로 파악되며 가계대출 자금은 들어오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작년 12월 이후 3개월간 가계대출은 15조원 넘게 늘었지만 증시로 유입된 개인자금은 2조7천억원으로 대출금액 증가분의 17.5%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항목별로는 고객예탁금으로 8천억원, 거래소와 코스닥시장 기업공개 등으로 각각 1조3천억원, 6천억원이 유입됐고 이밖에 코스닥시장 순매수금액이 2천억원에 달했지만 거래소에서는 오히려 1천억원 순매도됐다. 이에따라 하나경제연구소 신삼찬 연구원은 가계대출 급증이 부동산시장 과열과 소비위축을 초래한다는 점에서 증시에 악재가 될 수 있겠지만 그때문에 주가가 조정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또 인플레 해소를 위해 금리인상을 하더라도 증시 유동성이 즉각 위축되지는 않을 것이며 주식시장이 실적장세에 진입하면 영향력은 더욱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연구원은 그러나 최근 시장의 상승세가 약화되며 `전강후약' 장세가 나타나는데서 볼 때 단기적으로 `쉬어가는 전략'이 필요한 때이며 중장기적으로는 저금리수혜주의 비중을 줄이고 재무구조와 실적우량주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기자 mercie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