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법정관리기업 경영자가 적극적으로 기업회생에 나서도록 유도하기 위해 법정관리인에 스톡옵션(주식매입선택권)을 부여하는방안을 추진중이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6일 "회사정리법.파산법.화의법 등 도산 3법을 통합하면서 이같은 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법무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법정관리 기업이 회생하더라도 관리인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별로없어 적극적으로 경영에 나서지 않는 문제가 있다"면서 "책임경영을 유도하기 위해 급여외에 스톡옵션 등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법정관리 결정후 옛 사주가 계속 경영을 맡을 때 기존 지분은 소각하되 일정가격에 신주를 구입할 수 있는 권리인 스톡옵션을 주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