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이 주식투자 규모를 크게 늘리고 있다.

6일 금융계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최근 은행계정의 주식투자 한도를 종전 5백억원에서 1천억원으로 1백% 확대했다.

이 은행 관계자는 "경기 회복과 함께 증시가 상승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며 "주가 추이를 봐가며 투자 한도를 더 늘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재 국민은행의 주식보유 규모는 4백억원 수준이다.

하나은행은 최근 리스크관리위원회를 열고 9백억원인 은행계정의 주식투자 한도를 1·4분기 중 1천2백억원으로 늘렸다.

작년 말까지 은행계정에서 상품주식이 없었던 조흥은행도 올해는 주식투자를 재개할 방침이다.

이 은행 관계자는 "증시 회복세 등 여건이 변하고 있는 만큼 자산운용의 다양화 차원에서 상품주식 운용과 외부 위탁 운용 등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신한 외환 한미 기업 농협 등도 올 들어 주식투자 규모를 확대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