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들은 이번주 유망종목으로 금융주와 전기전자주를 주로 추천했다.

반도체 D램가격이 상승하고 호전된 경제지표가 발표되는 등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되면서 주식시장이 상승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단기급등에 따른 부담도 만만치 않아 안정성이 뛰어난 내수우량 가치주에도 관심을 둬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대신증권과 현대모비스가 2개 증권사의 추천을 받아 최대 관심종목으로 떠올랐다.

대신증권은 증시 활황으로 수수료 수입이 증가,영업실적이 크게 호전될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내에서 대표적인 저평가 종목이며 배당투자가 유망하다는 점도 매력으로 꼽혔다.

현대모비스는 엔화가치 하락의 수혜주로 구조조정을 통해 실적호전세가 지속될 것이란 점이 후한 점수를 받았다.

은행주와 보험주는 이번주에도 대거 리스트에 올랐다.

국민은행하나은행대우증권SK증권으로부터 각각 추천받았다.

보험주 중에서는 보통주와의 괴리율이 큰 삼성화재 우선주가 관심종목으로 꼽혔다.

삼성전자 삼성전기 코리아써키트 등 전기전자주도 유망종목에 포함됐다.

경기회복과 맞물려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실적우량주도 투자가 유망할 것으로 예상됐다.

교보증권유한양행에 대해 위궤양 치료제 임상실험에 대한 기대감이 이어지고 있으며 내수주쪽으로 순환매가 나타날 경우 수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동양증권은 백판지 판매단가 인상으로 올해 세림제지의 실적이 호전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밖에 두산은 비수익 사업의 매각 등 구조조정을 통해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물산삼양사도 구조조정과 재무구조 개선이 이뤄지고 있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화증권은 호텔신라의 자산건전성이 개선되고 있으며 월드컵 특수등으로 실적개선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