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후 거래일수로 1주일을 맞은 장외전자거래시장(ECN)이 개인투자자와 하이닉스반도체의 독주 속에 규모가 점차 늘고 있는 추세다.

6일 운영사인 한국ECN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7일 개장 이후 지난 4일까지 총 거래대금은 288억4천만원으로 하루 평균 57억6천만원을 기록했다.

거래대금은 개장 첫날 14억원에 불과했으나 지난 2일에는 48억6천만원, 3일과 4일은 각 102억원과 88억5천만원을 기록하는 등 점진적인 증가 추세를 보였다.

전체 250개 종목 가운데 거래가 형성된 종목은 하루 평균 149개로 집계됐다.

종목별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하이닉스가 434만9천주와 122억원으로 단연 수위를 차지했다. 하이닉스는 전체 거래량의 79.6%, 전체 거래대금의 46.7%를 차지했다.

하이닉스 다음으로 삼성전자의 거래대금이 45억8천만원이었으며, 국민은행(7천1천만원), 대우증권(6억8천만원), LG전자(5억원) 등의 순이었다.

거래량은 하이닉스를 이어 미래산업이 15만7천주, 코스닥 등록 종목인 한글과컴퓨터(8만7천주), 대우증권(6만5천주), 조흥은행(6만2천주)이 뒤를 이었다.

투자자별 거래실적은 개인의 독무대로 전체 매수대금의 98.04%, 매도대금의 97.26%를 차지했다.

한국 ECN증권 박일 경영기획팀장은 ''증시의 각종 변수에 민감한 일부 개별 투자자들의 수요는 부분적으로 만족시켰다고 본다''면서 ''그러나 거래규모가 미약해 홍보 등 유인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