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에서는 작년 12월26일부터 시작된 랠리에서 인터넷.방송서비스.소프트웨어 등의 업종이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6일 코스닥증권시장에 따르면 작년 12월26일과 지난 4일의 업종별 등락률을 조사한 결과 인터넷의 상승률이 16.54%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방송서비스 13.57%, 소프트웨어 13.16%, 디지털컨텐츠 12.57%, 유통 12.23%, 기계.장비 11.89%, 통신장비 11.88% 등의 순이었다.

종목별로는 신원종합개발이 75.00%로 가장 높았고 리드코프 55.84%, 한국아스텐 44.04%, 호스텍글로벌 40.00%, 프로소닉 37.95%, 모보아이피씨 36.53%, 휴먼컴 36.36% 등의 순이었다.

TPC.신보캐피탈.레이젠.한국캐피탈.씨엔씨엔터.한국베랄.윤디자인.한솔신금.신영텔레콤.우주통신.디씨씨 등도 상승률 상위 20위안에 들었다.

외국인 순매수 상위사로는 강원랜드가 177억8천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KTF.엔씨소프트.국민카드.CJ39쇼핑.바른손.솔빛텔레콤.LG텔레콤.하나로통신.에리젠.좋은사람들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순매도 상위사는 드림라인이 17억원에 이르렀고 모디아.우영.삼영열기.세원텔레콤.한국정보통신.한글과컴퓨터.새롬기술.울트라건설.싸이버텍 등도 외국인이 많이 매도한 종목에 꼽혔다.

아울러 기관들은 KTF 주식 178억원어치를 순매수했고 SBS.LG텔레콤.휴맥스.아이디스.하나로통신 등도 상대적으로 많이 매입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keunyo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