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은 2001사업연도 1∼3분기 누적 영업손실이 1천872억원으로 집계돼 작년 동기대비 적자로 전환됐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순수 영업부문에서는 1천억여원의 이익을 냈으나 대손상각, 감가상각 등 비경상손실을 반영하고 기수주 물량의 예정원가를 이번 분기결산에 반영함으로써 이처럼 거액의 영업손실을 기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올 1∼3분기 누적 매출액은 4조6천319억8천400만원, 누적 경상손실은 6천443억6천900만원이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6천억원이 넘는 대규모 경상손실을 보았지만 채권금융기관의 출자전환 등으로 3천억원 이상의 특별이익이 발생, 1∼3분기 법인세차감전 적자규모는 2천742억1천8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유동성 위기에 접어들기 시작한 지난 해 1∼3분기 현대건설의 영업이익은 2천87억1천400만원이었으며 누적 경상손실은 1천396억7천200만원, 법인세차감전 적자규모는 2천158억9천600만원이었다.

대신증권 건설업종 담당 애널리스트인 한태욱 수석연구원은 "해외부문에서 현대건설의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올 사업연도 결산은 물론이고 내년반기보고서를 보기 전까지는 평가를 유보하는 것이 합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묵기자 economan@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