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양행은 임직원의 상여금 지급을 위해 자사주 4만1천520주(5억5천6백만원어치)를 처분키로 결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