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14일 코스닥시장에서 KTF, 국민카드, 휴맥스 등 대표적인 실적 호전주를 집중적으로 매수했다.

코스닥증권시장에 따르면 외국인은 KTF를 68억원 어치 순매수했고 이어 국민카드, 휴맥스, 파인디앤씨 등을 사들였다.

반면 CJ삼구쇼핑, 코리아나, 드림라인, 한글과컴퓨터 등에 대해서는 비중을 축소했다.

기관은 하나로통신을 54억원 어치 사들였고 CJ삼구쇼핑, 새롬기술, 씨오텍 등에 매수우위를 보였다. KTF, 국민카드, 아큐텍반도체, 지나월드 등에는 매도우위를 보였다.

이날 외국인은 61억원의 순매수를, 기관은 27억원의 순매도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김은실기자 k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