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영업이익 1천억원을 돌파했다.

쌍용차는 14일 3·4분기 5천3백76억원의 매출에 2백78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올 들어 3·4분기까지 누계 영업이익 1천1백2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무쏘·코란도가 지속적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다 최근 출시된 렉스턴의 판매 호조로 3·4분기까지 내수시장에서 8만3백77대,해외시장에서 1만2천4백66대 등 지난해 동기보다 13% 늘어난 총 9만2천8백43대를 판매했다.

매출은 1조6천4백94억원(내수 1조4천2백1억원,수출 2천2백93억원)으로 34% 증가했다.

1∼9월 누계 경상이익은 84억원,당기순이익은 57억원이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