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등록기업중 올해 제품 신규 납품이나 건설 수주 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세원텔레콤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증권시장(주)은 14일 올해 세원텔레콤이 4천8백83억원의 신규 납품 계약을 따내 가장 왕성한 영업활동을 보였다고 밝혔다.

윤성민 기자 smy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