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코스닥 등록기업의 공급계약, 신규단일 계약가운데 정보통신(IT) 업종의 계약체결금액과 건수가 절반이상을 차지했다.

14일 코스닥증권시장의 '코스닥 등록법인 공급계약.신규단일계약 현황분석'에 따르면 9일 현재 IT업종의 계약금액은 2조5천169억원으로 전체의 58%를 차지했고 계약건수도 전체의 절반정도인 248건으로 나타났다.

코스닥 기업 전체 계약규모는 500건에 4조3천306억원이었다.

코스닥 등록기업은 최근 사업연도 매출액의 10%이상 단일판매계약을 체결했을때 '공급계약'을 공시해야 하고 건설,조선,수출 등 판매활동에서도 매출액 대비 10%이상의 계약을 맺으면 '신규단일계약'을 공시토록 돼있다.

제조업종은 9천29억원(21%), 131건(26%)의 계약실적을 올렸고 건설업종은 8천325억원(19%), 82건(16%)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해외지역에 대한 공급.신규계약이 2조4천681억원으로 국내계약 1조8천625억원보다 많았고 중국과의 계약이 지난해 338억원에서 6천380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코스닥 증권시장 관계자는 "지난 4월이후 CDMA를 중심으로 중국과의 이동통신관련 계약이 급증했다"며 "중국의 WTO가입으로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개별기업의 경우 금액기준으로는 세원텔레콤이 4천883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계약건수로는 희림종합건축사무소가 23건으로 최고였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기자 jamin74@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