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웨어와 인터하우스가 코스닥등록을 위한 예비심사에서 보류판정을 받았다.

14일 코스닥위원회는 이들 업체에 보류 판정을 내리고 디브이에스코리아는 재심의키로 했다.

제일바이오 등 16개 기업에 대한 심사는 진행중이다.

한경닷컴 김은실기자 k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