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지난 13일자로 한국산업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한 단계 상향조정하고 전망을 안정적(stable)으로 발표했다고 산은이 14일 밝혔다.

S&P는 또 단기신용등급은 기존의 'A-3'에서 'A-2'로 상향 조정했다.

S&P는 발표문에서 이번 신용등급 상향조정은 정부의 중장기 산업정책 수행에 필요한 자금공급원으로서 산은이 수행해 온 역할의 중요성과 100% 정부 출자은행으로서 산은에 대한 정부의 확고한 지원의지가 반영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산은 관계자는 "이번 조정은 세계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여타 국가들의 신용등급이 하향조정되고 있는 가운데 이루어진 것으로, 해외투자가들이 한국과 산업은행을비롯한 국내기업을 보는 시각이 확연히 호전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피치(Fitch)가 지난해 3월 산은의 평가등급을 'BBB+'로 상향조정한 후1년8개월만에 이뤄진 것이어서 Baa2를 유지하고 있는 무디스의 신용등급조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S&P는 장기채권의 경우 'BBB-' 이상이면 투자적격으로, 'BB+' 이하는 투자 부적격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단기채권의 경우 'A-3' 이상은 투자적격으로, 'B' 이하는투자부적격 등급으로 분류하고 있다.

한편 S&P는 이번 등급조정에서 산은외에도 수출입은행, 예금보험공사, 담배인삼공사, 서울시, 대구시, 한국통신, SK텔레콤, 삼성전자, 포항제철 등에 대해서도 같은 수준(BBB+)으로 등급을 상향조정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우탁기자 lw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