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정보는 14일 드림라인의 회사채와 기업어음의 신용등급을 기존의 각 `BBB-'와 `A3-'에서 하향 검토 대상으로 상정했다고 밝혔다.

한신정은 그 이유에 대해 향후 전개될 통신시장의 투자 여력이 취약해 적절한 시장지위를 확보할 가능성이 불확실하고 재무 융통성이 낮은데 따른 지급 여력의 저하 가능성이 있다는 점 등을 꼽았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