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산업㈜은 올 1-3분기 누적 경영실적이 매출 8천249억원, 영업손실 1천144억원, 경상손실 938억원, 순손실 824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22.3%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경상이익은각각 502억원과 664억원에서 큰폭의 적자로 돌아선 것이다.

태광산업은 창사 이후 지속적인 흑자경영을 해왔으나 올들어 주력 품목인 스펀덱스 단가하락 등으로 1.4분기에 첫 영업손실을 기록한데 이어 잇따라 영업부문에서적자를 기록했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예년의 경우 석유화학이나 기타 섬유부분의 실적 저조를 스펀덱스 판매로 만회해 왔으나 올해의 경우 장기간의 파업과 함께 주력 품목인 스펀덱스 부문의 영업부진으로 큰 폭의 적자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성무기자 tjd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