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통합업체 에스넷이 경기둔화와 저가수주로 실적이 악화됐다.

에스넷은 14일 3/4분기 누적으로 매출 834억원, 영업이익 5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경상이익과 순익은 각각 60억원과 50억원.

에스넷은 지난해 동기 매출 758억원, 영업이익 97억원, 경상이익 99억원, 순익 83억원을 기록했었다.

이 회사 관계자는 "경기악화에 따른 덤핑수주로 수익률이 크게 떨어졌다"며 "3/4분기부터 외형성장보다 수익률 위주의 경영을 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한정진기자 jj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