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경제연구소는 14일 팬택이 큐리텔을 간접적으로 인수해 장기적으로는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큐리텔 인수에 소요되는 투자자금은 KTB네트워크와 팬택의 최대주주가 출자하고 실질적인 경영은 팬택에서 담당하는 것으로 팬택의 입장에서는 매출규모면에서 2배 이상인 큐리텔의 인적.물적 자원을 이용할 수 있는 반면 재무적으로는 전혀 부담을 지지 않게 됐다고 설명했다.

용상민 대신경제연구소 연구원은 "중소기업으로 연구개발 능력이 부족했던 팬택은 약점을 보완할 수 있게 됐다"며 "두 회사의 공동 경영시 연간 8백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단말기 판매량으로 인해 원재료 구매에 유리하고 생산측면에서도 규모의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팬택의 큐리텔 경영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는 장기적으로 일어날 것이며 단기적인 기업가치에는 큰 변동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용 연구원은 "투자의견은 장기적 관점에서 매수를 유지하지만 3분기에 모토로라에 공급하는 모델 샤크의 공급이 중단됐고 하반기 예정된 중국수출의 지연으로 올해 예상매출액은 4천1백60억원,주당순이익(EPS)은 3백68원으로 조정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