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증권 민경세 애널리스트는 14일 하나로통신에 인수된 드림라인에 대해 최근 주가상승은 심리적 요인에 따른 것으로 오히려 초고속인터넷 사업 위축이 우려된다며 추가상승시 차익실현할 것을 권고했다.

민 애널리스트는 최대주주가 제일제당에서 하나로통신으로 바뀌었다고 해도 영업환경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렵고 오히려 초고속인터넷사업은 하나로통신의 경영전략에 따라 축소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드림라인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이 흑자전환됐으며 구조조정과 신규투자 축소로 내년에는 경상부문에서도 흑자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하고 목표주가 6천200원에 '중립' 투자의견을 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기자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