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경제연구소는 14일 금융비용 축소와 고가선박 비중확대로 삼성중공업의 수익성 향상이 전망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적정주가로 7,000원을 제시했다.

대신경제연구소는 삼성중공업이 지난 3/4분기 실적이 원화약세 효과, 고가선박 건조확대, 생산성 향상 등에 따라 안정적인 개선 추세로 전환됐다고 평가했다.

대신경제연구소 송재학 연구원은 "3분기 영업이 저점 확인 후 상승세로 반전이 나타나고 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으며 이번 분기 이후에도 이러한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구조조정에 따른 금융비용 감소, 고부가가치선 비중 확대 등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대규모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어 미국 테러 이후 전세계 신조선 발주량의 일시적인 축소에도 피해가 크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실적호조가 가시화될 전망이라며 내년 예상 실적으로 매출액 4조2,338억원에 경상이익 1,849억원을 낼 것으로 추정했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