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유욱재 수석연구원은 14일 향후 증시는 모멘텀의 강도가 줄고 숨고르기 가능성이 대두하고 있다면서 종목 군별로 저가 매수적 관점이 유효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 수석연구원은 외국인보다는 기관이 좋아할 만한 우량 중소형주, 실적 호전주, 경기 관련주와 함께 국가신용등급 향상으로 조달금리 관련 수혜를 기대할 수 있는 일부 금융주에 관심이 필요하다고 권장했다.

앞으로 전개될 단기 장세의 핵심은 외국인 매수규모와 기관 유입 수준, 선물 관련 베이시스와 프로그램 매수의 유입 여부라고 그는 지적했다.

외국인들의 매수 강도는 과거의 사례처럼 국가신용등급 상향 조정 이전 15일 수준에 비해 다소 낮아질 것이되 상승 모멘텀의 강도를 약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그는 내다봤다.

또 기관은 주식시장의 하방 경직성을 높여주면서 프로그램 매수세도 원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