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투자증권은 조선업종에 대한 투자비중을 점차 확대해야 할 시점이라고 14일 밝혔다.

LG투자증권은 "이는 조선업종의 3.4분기 실적이 전분기보다 소폭 개선되고 있는데다 안정적인 수주잔량 확보로 최소한 2003년까지는 수익성을 지속적으로 개선시킬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조선업종의 주가가 2.4분기 실적발표이후 KOSPI대비 20%정도 낮다는 것도 한 요인이라고 LG투자증권은 강조했다.

LG투자증권은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에 대한 투자의견으로 각각 '중립'을, 배당투자가 유망한 한진중공업에 대해서는 '단기매매'를 제시했다. 대우조선과 현대미포조선에 대한 투자의견으로는 '비중확대'가 제시됐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기자 chunjs@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