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용상민 애널리스트는 14일 팬택에 대해 큐리텔을 간접적으로 인수해 장기적으로는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용 애널리스트는 큐리텔 인수에 소요되는 투자자금은 KTB네트워크와 팬택의 최대주주가 출자하고 실질적인 경영은 팬택에서 담당하는 것으로 팬택의 입장에서는 매출규모면에서 2배 이상인 큐리텔의 인적.물적 자원을 이용할 수 있는 반면 재무적으로는 전혀 부담지지 않게됐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중소기업으로 연구개발 능력이 부족했던 팬택은 약점을 보완할 수 있으며 두 회사의 공동 경영시 연간 8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단말기 판매량으로인해 원재료 구매에 유리하고 생산측면에서도 규모의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분석했다.

다만 그는 팬택의 큐리텔 경영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는 장기적으로 일어날 것이며 단기적인 기업가치에는 큰 변동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투자의견은 장기적 관점에서 매수를 유지하지만 3분기에 모토로라에 공급하는 모델 샤크의 공급이 중단됐고 하반기 예정된 중국수출의 지연으로 올해 예상매출액은 4천160억원, 주당순이익은 368원으로 조정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준억기자 justdus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