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로통신㈜(사장 신윤식)은 지난 3분기 매출이 2천137억원, 당기순손실은 61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2분기 대비 매출은 11.3% 증가했고, 당기순손실은 2.7% 줄어든 것이며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매출은 121.5%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고 당기순손실은 27.1% 감소한 것이다.

특히 3분기 EBITDA(감가상각.이자.세금 차감전 영업이익)가 지난 2분기 대비 78.9% 증가한 422억원으로 지난 1분기 첫 EBITDA 흑자를 달성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면 영업비용은 2천529억원으로 3.6%의 소폭 증가세를 보였다.

하나로통신은 "3분기 매출 호조는 초고속인터넷 가입자의 꾸준한 증가와 함께올들어 본격적인 마케팅에 들어간 시내전화 사업부문에서 빠른 성장세를 기록했으며전용회선과 IDC(인터넷 데이터센터) 사업부문에서 수익모델을 확보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주력사업인 초고속인터넷의 경우 순증 가입자 1명당 평균투자비가 작년의 99만원에서 3분기에는 평균 33만원으로 67% 하락, 영업수지가 빠른 속도로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나로통신은 이와함께 지난 10월 초고속인터넷 가입자의 미래사용료를 담보로 3천억원 규모의 ABS(자산담보부증권)를 발행하는 등 10월말까지 총 7천233억원의 자금을 조달해 현재 약 6천억원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나로통신은 올 연말까지 8천3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되며 오는 2002년에는 매출1조3천400억원, 영업이익 4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윤식 사장은 "초기 투자비가 많이 들어가는 통신사업의 특성상 사업을 시작한지 통상 4∼5년까지 사업초기의 적자는 불가피하지만 하나로통신은 지난 99년 4월서비스를 시작한지 3년만인 내년 2분기부터는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기자 jnlee@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