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13일 국가신용등급의 상향조정에 따라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외화표시채권 등급을 종전의 'BBB/A-3'에서 'BBB+/A-2'로 상향조정하고 등급전망을 '안정적'으로 부여했다.

스탠더드 앤 푸어스는 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단기 원화표시 발행자 신용등급은 'A-1'으로 유지했다.

이밖에 그동안 신용등급을 국가신용등급에 맞춰 평가해 왔던 한국전력, 한국담배인삼공사, 포항제철, SK텔레콤, 삼성전자 등 주요 기업의 장기 신용등급도 국가신용등급의 상향과 함께 모두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기자 penpia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