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현정환 애널리스트는 14일 전날 S&P의 국가신용등급 상향조정은 조정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다면서 위험관리와 우량주 저가매수 전략을 혼용할 것을 권했다.

현 애널리스트는 외국인들의 최근 대규모 순매수 배경에는 이번 신용등급 상향조정도 포함돼있었던 것으로 판단되므로 일단 재료가 노출된만큼 앞으로 매수강도가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기관들은 550∼600 지수대에서는 뒤따라 사들이는데 부담을 느낄 것이므로 당분간 이익을 실현하는 장세가 나타날 것이라며 위험관리와 함께 실적이 좋은 종목위주로 저가 분할매수하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종목으로 3분기 누적영업이익이 연간 사상최대치를 이미 넘어선 현대차, 한국통신공사, 기아차, 삼성화재, 현대모비스, 신세계, 태평양, LG전선, 동국제강, 롯데칠성, 농심, 고려아연, 동부한농, LG화재, 동아제약, 한일시멘트, 대웅제약 등을 들었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기자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