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은 20일 최근의 현저한 시황변동과 관련 "이를 뒷받침 할 만한 것으로서 현재 진행중이거나 확정된 공시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