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주택은행장은 21일 정부가 추진중인 제2의 증시안정기금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행장은 이날 "주택은행은 자체적으로 1조원을 증시에 투입해 기관투자가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며 "정부가 증안기금을 새롭게 조성하더라도 참여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 행장은 또 "정부가 기관투자가들로부터 돈을 모아 증안기금을 마련하는 것 자체가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라며 "과거에도 증안기금때문에 많은 금융회사들이 고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증안기금을 조성하더라도 향후 펀드를 해산하는 것이 더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조흥·신한은행 등 대부분 시중은행들은 증안기금 조성이나 자체 주식매수규모 확대에 대해서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은행권의 이같은 입장에 따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제2의 증시안정기금 조성문제는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진념 경제부총리와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은 최근 미 테러사건이후 국내 증시가 급락세를 보임에 따라 기관투자가및 연기금 등을 동원해 제2의 증안기금을 충분한 규모로 조성하겠는 방침을 밝혔었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