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교보증권은 정부가 제2의 증시안정기금을 조성할 경우 시가총액 비중이 높은 업종별 대표종목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95년말 기준 증안기금 편입 업종이 금융(37.2%), 조립금속(22.7%), 화합물 및 화학제품(9.7%),건설(8.8%),도소매(7.2%) 등으로 모두 당시 시가총액 비중이 높은 업종이었던 전례에 근거한다고 교보증권은 설명했다.

과거 증안기금의 목적이 종합주가지수의 지지를 통한 심리회복에 초점에 맞춰진 점으로 볼때 제2의 증안기금도 지수 영향력이 큰 업종 대표주를 편입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지난 17일 현재 업종별 시가총액 상위종목군을 보면 <>음식료업종에서는 하이트맥주.제일제당.농심.롯데제과.롯데칠성.롯데삼강.삼양제넥스.대한제분 등이 해당된다.

또 <>철강.비금속업종은 포항제철.전기초자.한국유리.조선내화.고려아연,<>건설업은 LG건설.대림산업.태영.두산건설.동부건설.계룡건설,<>금융업은 국민은행.주택은행.신한지주.삼성증권.삼성화재.하나은행.한미은행.대신증권,<>유통업은 신세계.삼성물산.SK글로벌.현대백화점.LG상사,<>운수장비는 현대차.기아차.현대중공업.대우조선.삼성중공업.현대모비스,<>화학은 SK.LG화학.태평양.금강고려.LG생활건강.LG석유화학 등이다.

교보증권은 증안기금만으로 증시의 추세전환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단기적으로 심리회복과 수급개선을 통한 단기적인 지수의 안정화 효과를 기대할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