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부터 자사주 장중 매입이 허용되는 등 자사주 매입관련 절차가 간소화된다. 증시 하락이 심화될 경우 제2 증시안정기금이 충분한 규모로 조성돼 투입된다. 정부는 18일 오전 명동 은행회관에서 김진표 재정경제부 차관 주재로 유지창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박철 한국은행 부총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정책협의회를열고 이같은 증시안정대책을 마련했다. 정부는 기업 스스로 기업가치에 상응한 주가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현재 동시호가 주문때만 가능했던 자사주 매입을 장중 언제든지 가능하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하루중 취득할 수 있는 자사주 물량 제한(총 발행주식 수의 1%)도 폐지하기로 했다. 보험사와 투신사의 자기계열 주식투자 제한을 완화,보험사는 현행 총자산의 2%에서 3%,투신사는 각 신탁재산의 7%에서 10%로 확대하기로 했다. 투신사의 유동성 보강을 위해 서울보증보험의 대지급금 4조6천억원을 내달 중순까지 모두 지급하기로 하고 오는 20일 1차로 1조3천억원의 예금보험기금채권을 발행,조달하기로 했다. 또 4대 연기금의 올해 주식투자액중 미집행분 2조2천억원을 조기에 집행하도록유도하고 소규모 연기금 금융자산통합운영펀드(인베스트먼트풀)도 늦어도 내달초까지 구성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코스닥시장의 안정을 위해 코스닥위원회 등과 협의해 시장건전성을 강화하고 수급안정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같은 단기대책이 실효를 거두지 못할 경우 시장에 책임이 있는 관련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특별기금(제2증안기금)을 조성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했다. 제 2 증안기금은 우리 증시의 규모를 감안,수급안정에 충분한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