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 증시안정기금의 조성이 미국 테러사태에 따른 1단계 비상경제대책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또 주가제한폭 축소방안도 이번 3단계 방안에 도입되는 한편 집단소송제 도입은 이번 사태에도 불구하고 연기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17일 "증시상황이 좋지 않아 금융권에서 제 2 증안기금을 조성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라며 "이 때문에 비상경제대책 1단계에 제 2 증안기금 조성 방안이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제 2 증안기금을 조성하는데는 현재 별다른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상정한 1단계 시나리오는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 국한 보복공격을 감행하고 전쟁이 수주내 종료돼 이에 따른 파급효과가 단기간에 그치는 경우다.

그는 또 "주가제한폭 축소는 비상경제대책에 반드시 포함될 것"이라며 "그러나 어느 단계에서 이를 도입할지는 고도의 판단이 필요한만큼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밝혔다.

이와 함께 "집단소송제의 도입이 이번 미국 테러사태로 인해 연기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17일에도 법무부와 재경부가 협의를 벌여 내년 도입 방침을 재확인했으며 내주 초쯤 초안을 작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